posted by 몽똘 2009.11.16 08:56

별빛 하나에도 우리를 빛낼 수는 있다.
한 방울 눈물에도 우리를 씻을 수는 있다.
버려진 정신들을 이끌고, 바람이 되어
한반도에 스민 잠을 흔들 수는 있다.
춥고 긴 겨울을 뒤척이는 자여.
그대 언살이 터져 시가 빛날 때
더 이상 시를 써서 시를 죽이지 말라.
누군가 엿보며 웃고 있도다. 웃고 있도다.

--------------------
<녹색평론>에 '못난이 노자'라는 글을 연재하는 송기원 시인의 시이다.
정신이 번뜩 나게 하는 날카로움이랄까.
"언살이 터져 시가 빛"난다는 구절도 섬뜻하지만 "시를 써서 시를 죽이지 말라, 누군도 엿보며 웃고 있도다"라는 구절 역시 날카롭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