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에 쓴 칼럼이다.
몇 줄이 짤렸고 분량 때문에 하고 싶은 말을 다 못하긴 했지만(여차하면 다음 기회에 교수직의 실상을 폭로?ㅎㅎ) 대충 할 말은 했다.
2012년, 이제 비고용노동자로서의 삶을 새로이 시작한다.
아자!
----------------------
2002년부터 대학에서 강의를 했으니 햇수로 10년이다. 그동안 직함도 시간강사, 겸임교수, 연구교수, 객원교수로 바뀌었다. 직함은 여러 번 바뀌었지만 아직까지 정식으로 계약을 해본 적이 없다. ‘이상한 공장’ 대학에는 기본적인 규칙이 없다. 핸드폰으로 해고문자를 보내는 야만적인 규칙조차 대학에는 없다. 다음 학기에도 강의를 맡는다는 연락이 없으면 그걸로 끝이다.


이번에 통과된 고등교육법 개정안은 학기마다 맺던 고용계약을 최소 1년으로 연장시킨다고 한다. 눈 가리고 아웅하는 짓이다. 계약을 해본 적이 없는데, 어떤 조건으로 강의를 맡는지 확인한 바 없는데, 기한만 연장하는 게 무슨 소용일까? 결국에는 강의를 주겠다며 전화를 하는 교수들에게, 대학에게 휘둘릴 수밖에 없다.


지난 해 시민교육이라는 과목을 강의하면서 학생들에게 어떤 알바를 하든 반드시 고용계약서를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연한 상식이기 때문이다. 학생들이 청년유니온을 인터뷰하고 알바 실태를 조사해서 수업시간에 발표하기도 했다. 그런데 정작 나는 한 번도 고용계약서를 써본 적이 없다. 여기서 어떤 교육이 가능한가? 누가 누구에게 시민됨을 가르칠 수 있는가?


몇몇 학교만의 문제가 아니다. 인권을 내세운 대학에서도 비정규직은 해고되고 어떤 강사들은 외부 프로젝트를 한다는 이유로 강사료를 받지 못한다. 학교 밖에서는 진보를 자처하는 교수들도 학내에서는 놀라우리만치 보수적인 면모를 드러낸다. 이득을 보는 건 사학재단이고, 교수들은 이런 야만을 승인하고 때로는 결탁하며 자리를 보존한다.


강의를 하는 사람들만 야만의 상태에 놓인 건 아니다. 비싼 등록금을 내고 대학에 다니는 학생들도 마찬가지이다. 휴학하고 다른 학교 시험준비를 하는 ‘반수’를 막는다며 1학년생들의 휴학을 금지하는 대학들이 많다. 학생증이 은행의 체크카드로 변한 지 오래되었고, 학교 공간 곳곳에 기업들이, 상품의 논리가 침투했다. 이 모든 게 학교 발전을 위해서란다. 한국의 대학들이 제아무리 인문정신을 떠들어도 그곳은 이미 인간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상품의 공간이다.


그래도 대학에서 필요한 전공과 교양을 배우지 않느냐고? 천만의 말씀이다. 학기 초마다 학생들은 듣고 싶은 과목을 수강하기는커녕 들을 수 있는 과목을 찾아 수강신청하느라 바쁘다. 그렇게 수강하니 당연히 수업분위기는 좋지 않다. 그리고 졸업반 학생들이 조별로 활동하는 수업, 토론하는 수업을 처음 했다고 할 정도로, 대학의 분위기는 갈수록 중고등학교를 닮아간다. 좀 쉬었다 하자고 하면 다들 책상에 얼굴을 묻는다. 뭐가 그리 피곤하냐고 물으면 쪽지시험에, 과제에 너무 힘들단다. 상대평가방식이 점점 더 세분화되니, 교수들이 가장 쉽게 성적을 매길 방법은 과제와 시험이다. 교육 원칙이나 소신 따윈 필요 없다. 한국의 대학은 학생이 아니라 학교를 위해 존재하니까.


이런 일이 가능한 건 한국 교육의 정점이 대학이고 교육의 목표가 학벌을 높이는 것이기 때문이다. 엄청난 적립금이 문제되어도 사학재단들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다. 대안학교가 발버둥을 쳐도 학벌의 그물망에서 벗어나지 못하듯, 학생들이 계속 대학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조용한 노동자, 무기력한 학생, 영악한 교수, 오만한 사학재단, 부모들의 욕망이 교육을 빙자한 야만의 대학을 유지시킨다.


그래서 대학을 관두기로 했다. 인간으로서, 시민으로서 내 품위를 지키기 위해. 그리고 교수라는 직함보다 새로운 교육공동체를 만드는 일에 힘을 쏟으려 한다. 현장과 이론을 잘 아는 연구자, 그들과 학생을 이어줄 시스템, 시민사회의 다양한 공간을 활용한다면 야만의 대학을 무너뜨릴 새로운 대학을 만드는 건 불가능하지 않다. 누군가는 이 공모관계에서 벗어나야 교육이 바뀔 수 있다. 나부터 시작이다.

  1. 송충이 2012.01.24 11:05

    멋진 말씀들~

  2. 몽똘 2012.01.25 14:09

    송충이님, 감솨...^^ 보스코프스키님, 언제 기회가 되면 저도 전향에 관한 글을 한번 써보려 해요. 뉴라이트들의 정신세계를 분석하는...(분석할만한 가치가 있는지도 잘 모르겠지만.^^;;) 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3. 보스코프스키 2012.01.25 16:48

    예전에 저나(99년 졸) 제 동생(03년 졸)이 학교다닐때도 가사휴학은 만 1년 이상을 학교를 다녀야 가능했고 기타 질병이나 군입대(남학생)의 상황만 이전이라도 인정 했씁니다. 한데 요즘은 이 마저도 확실한 증명을 하기 전 까지는 가능하지 않은 모양이네요... 학벌적 계서제가 68 이후의 서구사회 처럼 무너져야 이런 어이없는 조치도 안 볼텐데 말입니다.

    예전에 하 선생님이나 다른 분들이 작성한 여러 문서에서 한국의 문제가 '인터넷에서 진보, 술자리에서 중도, 직장에서 보수'인 정신분열의 문제를 취급한 적이 있는데 교수 또는 지식인 사회도 이렇긴 하지요...

    하 선생님도 기고하신 적이 있으신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에 다음 두 개의 기사문으로 전향 - 최근에 박노자와 진중권 사이에 이 주제의 논쟁이 있긴 했습니다! - 을 취급한 기사뭉치가 있으니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지식인 사회는 일종의 지도역도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식이라니...

    ‘전향’마저 과분한 당신들의 대한민국

    http://www.ilemonde.com/news/articleView.html?idxno=526

    말과 행동의 정치적 분열증을 넘어

    http://www.ilemonde.com/news/articleView.html?idxno=548

    첨문)
    그러고보니 지식이나 정신을 활용하는 직업이 육체직이나 다수의 다른 노동에 비해 화려해보이거나 안정적이어 보이긴 하지만 더 지독스런 면이 있네요...

    안부문)
    설 연휴 잘 쇠셨는지요? 설 복 그리고 지각 새해 복 많이 받으소서...^^

  4. 보스코프스키 2012.01.26 10:12

    '뉴라이트'는 과거 한윤형과 김기협이 도서를 저작(목록은 하에)하면서 취급하기도 했었습니다만 후지다 쇼조적(소개 문서에서도 저서 <<전향의 사상사적 연구>>가 있습니다.)인 관점으로 분석하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후지다 쇼조의 <<전체주의의 시대경험>>은 절판이지만 소개문서에 있는 도서를 포함해서 다음의 도서는 현재 간행 도서이니 참고 가능할 듯 합니다. 목록은 역시 하 편에 있습니다.

    뉴라이트 관련 서

    김기협 저 <<뉴라이트 비판>>

    http://shopping.basket.co.kr/bookproduct/detailProduct.do?co_data_ven_no=10010&co_prd_mst_no=9788971993255


    한윤형 저 <<뉴라이트 사용후기>>

    http://shopping.basket.co.kr/bookproduct/detailProduct.do?co_data_ven_no=10010&co_prd_mst_no=9788957691021

    후지다 쇼조 저서

    <<전향의 사상사적 연구>>

    http://shopping.basket.co.kr/bookproduct/detailProduct.do?co_data_ven_no=10010&co_prd_mst_no=9788990618665

    <<천황제 국가의 지배원리>>

    http://shopping.basket.co.kr/bookproduct/detailProduct.do?co_data_ven_no=10010&co_prd_mst_no=9788990618870

+ Recent posts